즐겨찾기 추가 2021.08.02(월) 16:29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인물
연예
영화
음악
공연
학회/전시회
세미나
디자인/건축
미술/사진
박물관/문화재
출판
English 日文 中文

경기아트센터·대구문화예술회관·제주아트센터 3개 기관, 실감공연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방방곡곡 문화공감 콘텐츠 디 오브젝트(The Object)

2021-05-27(목) 10:00
사진=경기아트센터 오브젝트 공연사진
[신동아방송=박대영 기자] 경기아트센터는 6월 16일(수), 17일(목) 오후 7시 30분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디 오브젝트(the object) 공연을 진행한다. 경기아트센터·대구문화예술회관·제주아트센터 3개 기관이 호흡을 맞춰 전통과 현대무용, 현대미술을 융합한 공연이다.

BTS, 싸이 등 K-POP 스타들의 공연과 평창올림픽 등 굵직한 무대를 만들어온 유재헌 감독(유잠스튜디오 대표)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고, 부임 첫 작품인 ‘군중’으로 ‘제25회 무용예술상 작품상’을 대구시립무용단에 안겨준 김성용 감독(대구시립무용단 예술감독)이 안무 연출을 맡는다.

이 둘은 대구시립무용단의 제76회 정기공연 ‘THE CAR’에서도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으며, 예술적 사고와 가치가 잘 통하는 끈끈한 관계다. 유재헌 감독과 김성용 감독이 그 동안 서로 주고받았지만 실현되지 않았던 수많은 에피소드들이 이번 디 오브젝트(the object)를 통해 실현됐다.

유재헌 감독은 “바라보고 사고하는 주체인 인간이 객체인 대상을 ‘오브젝트’라는 개념으로 규정하며 인간과 사물의 관계를 재정립한다”며 “낯설게 하기’로 그동안 무심하게 또는 익숙하게 바라보던 것들을 새롭게 해석하는 시도”라고 디 오브젝트를 설명했다.

예컨대, 무대와 객석에 세트를 설치하고 관객은 객석 위에서 공연을 관람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디 오브젝트는 관객이 무대 위에서 전시와 공연을 동시에 관람하는 것과 같은 낯설지만 흥미로운 환경의 경험적 공연을 선보인다.

관객들이 객석으로 들어오면 화이트노이즈 같은 잔잔한 빗소리를 듣게 되고 또 객석과 무대 위에 설치되어 있는 오브젝트로 다가가면 흥미로운 각각의 ASMR 소리를 말하거나 또는 듣는 경험을 하게 된다.

김성용 감독은 “한국무용의 정체성을 녹이면서 새롭게 변화한 한국무용의 아름다움과 지금까지 한 번도 시도하지 못한 현대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인다”며 “현대미술에 현대무용과 한국무용의 조합에 대해 기대가 모아진다”고 밝혔다.

이어 김 감독은 “오브젝트라는 주제로 현대무용과 현대미술이 ▲인간(Human) ▲장소(Site Specific) ▲사물(Object)의 세 가지 원소를 가장 현대적이고 동시대적인 방법으로 융합하면서 관객들과 만나고자 한다”고 말했다.

디 오브젝트는 우리 전통예술을 통해 세계 속의 경기도를 몸소 실천하고 있는 ‘경기도무용단’과 국공립 현대무용의 대표 단체로 손꼽히는 ‘대구시립무용단’ 이 함께 한다.
박대영기자 dnfi8101@gmail.com
        박대영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인방송/등록번호:서울 아02766/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제호:신동아방송·SDATV/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홈페이지:www.sdatv.co.kr/전화:(02)846-9300/팩스:(0505)300-8014/이메일:sdatv@sdatv.co.kr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홈페이지:www.sdatv-gg.co.kr/전화:070-4233-5580/HP:010-8821-0588 총괄본부장 박대영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